[단독] 국산과자 원가 비율 첫 공개 > FREE BOARD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REE BOARD 목록

[단독] 국산과자 원가 비율 첫 공개

페이지 정보

윈픽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4-12-04 10:34  hit:2,672  reply:2

본문

한 때 과대 포장 탓에 ‘질소를 사면 과자를 덤으로 준다’는 비아냥이 나올 정도로 소비자의 불신이 극에 달했던 국산 과자의 원가 비율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일부 제품은 제조사의 마진이 50%를 넘거나, 내수 제품에서 남기는 마진이 수출품을 상회했다.

 

3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신학용(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제출한 제과업체별, 제품별 가격 원가 자료에 따르면 오리온 초코파이(420g)는 원가 비율이 43.7%다. 제과업체가 절반 이상을 마진으로 남긴다는 얘기다. 초코파이의 원가 비율은 2012년(59.7%)부터 계속 낮아졌다. 반면 수출용 초코파이의 원가율은 미국(62.6%) 이란(70.9%) 필리핀(78.9%) 등으로 내수용을 웃돌았다.

 

국가별 가격 정책을 달리 하는 게 불법은 아니지만 국내 소비자 입장에서는 ‘내수 차별’이라고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미국에서 한 봉지에 2,656원에 판매되는 농심 양파링(90g)은 출고가가 한 봉지당 823원로 나타났다. 이를 국내 제품의 중량(84g)으로 환산하면 원가율은 59% 정도다.

 

롯데는 빼빼로(52g)의 원가율을 95.5%, 카스타드의(138g) 원가율은 97.2%라고 적어 내는 등 제출 자료의 신뢰성에도 의문이 제기된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이전글 : 우분투 터치로 구동되는 Meizu MX4 유출 사진
 다음글 : '경비원 분신' 압구정 아파트, 경비원 전원 해고 최종 확정

Copyright © Winfix.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