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분신' 아파트서 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 FREE BOARD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FREE BOARD 목록

'경비원 분신' 아파트서 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페이지 정보

윈픽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4-12-11 12:57  hit:2,569  reply:0

본문

11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0분께 입주민 A씨가 이 아파트 정문경비원 이모(56)씨를 아파트 상가 근처로 불렀다.

 

A씨는 이씨에게 "왜 나를 쳐다보느냐"고 물었고, 이씨가 쳐다본 적이 없다고 대답하자 곧장 주먹을 휘두르고 발길질을 해댄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목격한 다른 주민들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신고해 폭행은 멈췄으나 이씨는 이미 코뼈가 주저앉아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경찰에 폭행 사실을 신고했으나, A씨와 가족들이 거듭 사과하자 A씨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S아파트에서는 지난 10월 7일 경비원 이모(53)씨가 분신자살을 시도한 뒤 치료를 받다가 한 달만인 지난달 7일 숨졌다. 유족과 노조 측은 이씨가 아파트 입주민의 지속적인 언어폭력에 시달린 끝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해 왔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 이미지 첨부 안내
 다음글 : 현대차, 안전 문제 제기한 전문가 고소

Copyright © Winfix.net. All rights reserved.